레니타 맥북 프로를 사용한지 며칠이 지나서야 슬슬 노트북 사이즈에 적응하기 시작했다. 처음엔 모니터가 평소보다 한참 아래 있어서 자세가 어정쩡해지는 바람에 어깨가 굉장히 뻐근했는데 이제 슬슬 적응해서인지 그 부담이 조끔씩 줄어들고 있다.


그리고 새로운 적응. 그동안 아이맥에 터치 마우스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트랙패드를 처음 사용하게 되었다. 둘 다 멀티 터치를 지원하는 입력장치이긴 하지만 트랙패드가 좀 더 많은 제스처를 지원한다. 




새로운 입력 장치 - 트랙패드


대부분의 노트북이 키보드 아래 부분에 마우스 역할을 하는 패드를 달고 있는데, 레티나 맥북 프로 역시 마찬가지. 차이가 있다면 윈도우 계열과 달리 좌/우 클릭 버튼이 없다는 것과 멀티 터치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좌/우 클릭 버튼이 없는 이유는 태생이 그러하기 때문이다. 맥 계열의 마우스는 클릭 버튼 하나로 출발했고, 그 디자인을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다. 덕분에 맥 계열 노트북의 패드는 좌/우 클릭을 배치하는 대신 판 전체를 클릭 대상으로 하여 간결함을 유지하고 있다. 



뭐, 어쨌든 여기까지는 윈도우 사용자도 쉽게 적응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하지만 멀티 터치는 다르다. 이건 굳이 학습해야 할 필요도, 일부러 찾아 사용해야만 할 이유도 없지만 일단 적응하고 나면 절대로 다시 윈도우 계열의 마우스로 돌아가고 싶지 않아지는 그런 특별함이 있다.




멀티 터치로 할 수 있는 것


기본적으로 클릭은 패드에 물리적인 힘을 가해 꾸욱- 하고 눌러줘야 하지만 설정을 변경해서 가볍게 터치하는 것으로 대치할 수 있다. 그리고 두 손가락을 이용해 터치하면 우클릭을 대신한다. 자, 그럼 이 이상 새로운 것들은 무엇일까?




두 손가락으로 탭하기/끌기 - 클릭과 스크롤


우클릭 버튼이 따로 없는 맥의 터치 패드는 한 손가락으로 탭하면 좌 클릭, 두 손가락으로 탭하면 우 클릭 기능을 한다. 그리고 두 손가락으로 상하/좌우 방향으로 끌면 해당 방향으로 스크롤이 가능하다.



두 손가락으로 벌리기/오무리기/회전하기 - 확대와 회전


응용 프로그램의 지원에 따라 이 동작은 화면 확대/축소/회전 동작을 수행한다. 사파리(웹브라우저)에서는 기사를 크게 보고 싶을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여러 개의 탭을 띄워 놓은 상태에서 두 손가락으로 오무리면 띄워 놓은 탭들의 스크린 샷을 보여줘서 쉽게 원하는 탭으로 전환할 수 있다. 미리보기 앱에서는 사진의 회전을 지원한다. 간혹 옆으로 찍힌 사진을 볼 때 고개를 돌릴 필요가 없어 유용하다.



세 손가락으로 끌기 하기 - 드래그 동작을 간편하게!


파일 등을 끌어 옮기는 등의 드래그 작업을 수행할 때 한 손가락으로 패드를 클릭한 상태로 끌어도 되지만 이렇게 하면 손가락에 큰 부담이 따른다. (몇 번 이렇게 끌다보면 손가락에 마비가 올 지경에 이른다. 처음에 잘 몰라 실제로 겪은 이야기) 이 동작을 편하게 하는 방법은 세 손가락으로 터치해서 끌면 된다. 파일을 이동하거나 창 크기를 변경할 때 매우 유용하다. (단 이 기능을 위해서는 환경 설정 - 트랙패드에서 해당 옵션을 켜줘야 한다)



네 손가락으로 좌/우 쓸기 - 가상 모니터 전환


맥은 특이한 방법으로 전체 화면을 지원한다. 윈도우에서 응용 프로그램을 전체 화면으로 띄우면 그 상태에서 창을 키우는데 반해 맥은 새로운 가상 모니터를 만들고 응용 프로그램을 제외한 모든 UI를 날리고 해당 응용 프로그램만을 화면 전체에 띄운다. 그리고 이 모드는 창모드와 다르게 인식되기 때문에 응용 프로그램의 지원에 따라 창 모드와는 다른 UI를 볼 수도 있다. (궁금하면 아이포토를 실행해보자!)


여러 개의 앱을 전체 화면으로 띄운 후 네 손가락으로 좌/우 쓸어 넘기는 방법으로 앱 사이를 전환할 수 있다. 나는 트윗덱을 전체 화면으로 띄워 놓고 간간히 패드를 쓸어 넘겨 타임라인을 확인하고 있다. 윈도우의 전체 화면 보다 맥의 그것이 훨씬 집중하기 쉽고 앱 전환이 편리하여 굉장히 유용하다.



네 손가락 오무리기 - 설치된 응용 프로그램 모두 보기


터치 패드 위에서 네 손가락을 (또는 다섯 손가락) 오무리면 아이폰/아이패드에서의 스프링보드와 유사한 화면을 볼 수 있다. 설치된 응용 프로그램은 모두 여기서 볼 수 있고, iOS와 마찬가지로 아이콘을 겹쳐서 폴더를 만들 수 있다.




네 손가락 벌리기 - 데스크탑(바탕화면) 보기


멋진 바탕화면을 설정해 놓아도 여러 개의 응용 프로그램을 동시에 띄워 놓으면 바탕화면을 볼 일이 거의 없어진다. 때때로 바탕화면(맥에서는 데스크탑이라고 부른다)에 파일을 저장한 경우 이 파일을 확인하기 위해 화면 위에 떠 있는 모든 창을 이리 저리 끌거나 탐색기(맥에서는 파인더라고 부른다)를 띄워야 하는데, 이 대신 네 손가락을 패드에 얹고 벌리면 화면 위 모든 창이 바깥 쪽으로 밀려나면서 바탕화면을 보여준다. 이 상태에서 바탕화면의 파일/폴더 등을 클릭하여 사용할 수 있다. 다시 원래대로 돌아오고 싶으면 네 손가락을 이용해 반대 동작, 즉 오무리면 된다.



네 손가락 위로 쓸기 - 실행 중인 응용 프로그램 모두 보기


네 손가락으로 패드를 위로 쓸어올리면 실행 중인 모든 응용 프로그램과 가상 모니터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이 상태에서 마우스 포인터를 특정 응용 프로그램의 스크린샷 위에 올려 놓고 스페이스바 키를 누르면 확대된 모습을 볼 수 있고, 클릭하면 해당 응용 프로그램으로 전환된다.




네 손가락 아래로 쓸기 - 해당 응용 프로그램의 모든 창/탭 보기


네 손가락으로 패드를 아래로 쓸어내리면 현재 작업 중인 응용 프로그램의 모든 창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파리(웹브라우저)를 여러 개 띄워 놓은 상태에서 이 동작을 수행하면 현재 실행 중인 모든 사파리가 한 화면에 표시된다. 이 상태에서 마우스 커서를 특정 스크린샷 위에 올려 놓고 스페이스바 키를 누르면 확대된 모습을 볼 수 있고, 클릭하면 해당 응용 프로그램으로 전환된다.





여담 - 이렇게 많은 기능 누가 다 쓰나?


내가 다 쓴다. 처음엔 나도 이렇게나 많은 기능이 너무 조잡하고 복잡하게 느껴졌는데 조금씩 익숙해지면서 부터는 없어서는 안될 기능들이 되었다. 


물론 무리해서 이 많은 기능을 익힐 필요는 없다. 기본적인 좌/우 클릭, 드래그 기능만으로도 모든 작업을 수행하는데 전혀 무리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능은 필연적으로 '필요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 이므로 한 번 익혀두면 복잡한 작업을 매우 단순하게 처리할 수 있으므로 한 번 쯤 익혀 두는게 좋을 것 같다.




신고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