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까지, 하드 파티션을 이래저래 쪼개가면서 윈도우와 리눅스를 모두 설치하고 병행으로 사용해봤다. 우분투는 부팅이 빠르고 미려한 외모(처음에는 거부감이 있었으나 다양한 테마를 통해 완전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했기에) 덕분에 꽤 좋은 점수를 줄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택은 결국 윈도우가 되어버렸다.

콘솔 기반의 리눅스는, 아이콘보다도 더 빠른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했으며,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기 위해서는 커맨드 한 줄만 치면 됐기 때문에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내가 사용하고자 하는 대부분의 어플리케이션이 모두 리눅스 버전으로 존재했기 때문에 사용에 큰 어려움이 없을거라 생각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이 윈도우로 돌아오게 되는 이유. 오피스 군이 그렇게나 발목을 잡을 줄은 몰랐다. MS 오피스가, 그것의 스펙을 표준화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오픈오피스가 아직은 이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게 가장 큰 문제였다. 원래의 모습대로 문서를 읽을 수 없다면, 그것은 어설프게 읽는 것보다 못하다. 상호호환성이 무너진 마당에 이를 바로잡으려고 사용자가 아무리 발버둥 쳐도 그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우리는, 정말 우리는 MS 오피스에 심각할 정도로 관여되어있다.

ActiveX 역시 무시할 수 없다. 한국 사이트 대다수는 대놓고 필수요소다. 하다못해 학교 학사관리 페이지 마저도 ActiveX를 요구한다. 리눅스로는 접속이 안되는 현실; 은행권 역시 어쩔 수 없나보다. 꼴랑 인터넷 통장 하나 갖고 있는 나로서는 어찌할 방도가 없다.

결국 윈도우를 쓰던, 리눅스를 쓰던 어느 한 쪽에서는 상대방에 대한 가상 머신을 요구하게 된다. VirtualBox를 설치해서 반대 진영의 운영체제를 설치할 수가 있는데, 이렇게되면 주 운영체제가 무엇이냐가 관건이다.

결국 내게 있어서 주 운영체제는 윈도우였다. 특별히 신경쓰지 않아도 할 일을 할 수 있는 작업 환경은 윈도우였던 것이다. 리눅스는 필요할 때 잠깐씩만 사용하게 되는, 결국 그런 위치가 되어버렸다. 설치하고픈 욕심은 그저 욕심이었고, 객기였을 뿐, 나는 윈도우를 쓰면서 안심했고, 리눅스를 쓰면서 흥분했다.

그저 재미를 느끼기 위해서, 어떤 부분에 대해 가끔씩 공부할 요량이라면, 윈도우 내에 리눅스 가상머신을 설치하는 게 답인 듯 하다. 아직은, 어쩌면 한 참이 지나더라도 이 공식은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 같다. 결국 리눅스를 위한 파티션을 해제하고 가상머신을 설치했다. 운영체제에 대한 선택은 여기서 마무리 지어야 할 듯. 계속 질질 끌어봤자 하드 수명만 단축시킬 뿐이고, 쓸데 없이 운영체제 설치하는 데 시간만 소비할 뿐이다.

학교가 하루 빨리 윈도우 7을 사 줬으면 좋겠는데... 비스타는 왜이리 하드를 벅벅 긁는지 도통 모르겠다. 인덱싱을 끈 것 같은데.. 안꺼졌나?



CATEGORIES